https://newsyam.kr/

유산 후, 남편에게 폭언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유산을 하게 되면 하늘이 무너지는 기분이라고 합니다. 최근 한 여성 사연자는 유산 후 괴로움에 남편에게 화풀이를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술김에 폭언을 하게 되었다는 아내의 고민 과연 어떤 내용일까요?

여성 사연자 A씨는 결혼 10개월 된 신혼부부라고 합니다. 워낙 무딘 성격이면서 생리도 불규칙적이어서 늦으면 4~5개월씩도 안 한 적이 있을 정도라고 하는데요. 그렇다 보니 임신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임신 5개월 차에 임신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너무 늦게 알아서 제대로 몸 관리를 하지 못 한 이유로 유산을 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A씨의 남편은 본인도 정신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더 힘들어할 아내를 위해서 가물치, 잉어 등 몸에 좋다는 보약 등을 해주는 건 물론이고 월차까지 쓰면서 병원도 함께 다녔다고 합니다. 하지만 A씨는 남편이 그렇게 정성을 들일 때마다 더욱더 힘들어졌다고 합니다.

A씨는 남편에게는 미안하면서 떠나보낸 아이를 생각하면서 홀로 밤마다 운 적도 많았다고 합니다. 그러다 하루는 남편에게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했다고 하는데요. 그때 여행 가서 왜 나한테 술을 먹자는 이야기를 꺼냈냐부터 시작해 남편이랑 결혼한 것 자체가 후회된다는 등 A씨는 남편에게 폭언에 가까운 말을 꺼냈다고 합니다.

A씨의 말을 들은 남편은 고개만 떨구고 그냥 집을 나갔다 한참 있다가 들어왔다고 합니다. A씨는 너무나도 힘든 상황에서 그만 남편에게 하지 말아야 할 말들을 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출근하려는 남편에게 사과를 하려고 했지만 A씨의 남편은 미안하다는 말만 남기고 출근을 했다고 합니다. 이에 A씨는 너무 힘든 나머지 남편에게 또 다른 상처를 주고 말았다면서 어떻게 하면 이 시기를 넘길 수 있을지 고민이라고 합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우울증 증세가 있어 보입니다. 일단 상담 치료를 부부가 같이 받아보는 건 어떠세요?' '유산은 부부의 슬픔이에요 아내 분만 힘든 거 아닐 겁니다' '남편분에게 사과도 중요하지만 일단 아내분 먼저 마음을 잡으셔야 할거 같네요'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유산의 슬픔으로 남편에게 폭언을 하게 되었다는 아내, 과연 여러분들은 이러한 상황에서 어떻게 하실 건가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