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yam.kr/

'다리 6개, 꼬리 2개?' 쌍둥이 되려다 기형으로 태어난 강아지 화제

사람과 다르게 강아지는 한 번의 여러 마리의 새끼들을 출산하는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미국에서는 이렇게 여러 마리가 출산하는 과정에서 무려 다리 6개, 꼬리 2개 달린 새끼 강아지가 태어나 화제가 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사연일까요?

미국 CNN에 보도에 의하면 미국 오클라호마주에서 보더 콜리와 호주 셰퍼드 사이에서 태어난 강아지 아홉 마리 중 한 마리가 다리 6개를 가지고 태어났다고 전했습니다. 언론에 의하면 머리와 가슴은 각각 하나였지만 초음파로 확인한 결과 꼬리, 골반, 요로, 생식기 등은 각각 두 개인 것으로 확인이 되었죠.

암컷인 이 강아지는 '스키퍼'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하는데요. 해당 동물병원 수의사는 "선청성 질환으로 약간 다르게 태어났지만 다른 어떤 강아지보다 오래 살아남았다. 문자 그대로 기적"이라고 밝혔죠. 이렇게 희귀하게 태어난 스키퍼는 원래는 쌍둥이로 태어날 예정이었지만 착상이 되는 과정에서 무엇인 원인인지 모르겠지만 제대로 착상이 되지 않아 이런 기형을 갖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정상적으로 태어났다면 10마리가 태어났어야 하지만 문제가 생겨 9마리가 되었다는게 해당 동물병원은 설명하고 있죠. 사실 이전에도 6개의 다리를 갖고 태어난 강아지는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스키퍼처럼 오래 생존한 것은 처음이라고 하는데요. 병원 측은 태어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다른 강아지들처럼 잘 먹고, 잘 자라고 있다며 다른 강아지들처럼 고통 없이 편안히 지낼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많은 네티즌들은 "부디 기형이지만 그래도 건강하게 오래 자랐으면 좋겠어요" "살았다는게 정말 기적이구나" "사람도 이런 일이 있는데 하물며 동물이라고 우리가 모르는 게 더 많을 거 같아요" "부디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역시 모든 꼬물이들은 다 귀엽네요"등 다양한 반응들을 보이고 있습니다.

어떠세요? 비록 선천적으로 기형으로 태어난 '스키퍼' 하지만 다른 형제들처럼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랬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이 생기는 사연이었습니다.

*출처:@NeelVeterinaryHospital/facebook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