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yam.kr/

연봉 2400 버는 남편이 저 몰래 주식 빚 3800만 원을 숨기고 있었습니다.

부부간에는 비밀이 없어야 하죠. 작은 비밀을 숨기기 위해 거짓말을 하다 보면 때로는 더 큰 거짓말을 해야 하기 때문에 부부간의 신뢰는 금방 무너질 수밖에 없습니다. 최근 한 사연자는 부부간의 이런 신뢰가 무너졌다는 사연을 공유하면서 많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연자 A 씨는 어릴 적부터 집안이 경제적으로 어려워 스스로 학창 시절부터 각종 자격증을 따면서 노력해 현재 연봉 4500만 원을 받으며 안정적인 직장을 다니고 있는 결혼 2년 차의 주부로 자신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A 씨는 결혼 전까지만 해도 직장생활을 하면서 매달 월급의 50% 정도는 부모님 용돈과 함께 빚을 갚냐고 마음은 물론이고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었다고 합니다. 이에 친정의 그늘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빨리 결혼을 하는 게 유일한 방법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시기에 A 씨는 지금의 남편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거래처 직원으로 처음 알게 된 A씨의 남편은 경제적인 능력은 조금 부족했지만 무엇보다 A 씨에게 마음적으로 정말 잘하는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이에 자신이 조금 더 벌기 때문에 맞벌이를 하는 동안 경제적인 안정을 찾으면 된다는 생각에 A 씨는 남편과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결혼 당시 A 씨 남편은 연봉 2400만 원 수준이었지만 별다른 취미와 친구도 자주 많나지 않고 회사 역시 집에서 가까웠으며 점심 역시 회사에서 제공을 했기 때문에 남편이 크게 지출을 하는 비용은 없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A씨는 연애 1년 만에 당시 결혼자금으로 틈틈이 모아두었던 3천만 원과 남편이 모은 돈과 함께 시댁의 도움을 받아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그렇게 결혼을 올린 후 A 씨는 그동안 친정에 지원을 했던 금전적인 부분에서 벗어나 행복한 미래를 꿈꾸며 신혼생활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1년 동안 꿈같은 신혼생활을 보낸 A 씨는 임신을 하게 되었고 3인 가족이 된다는 생각에 경제적인 계획을 세우기 위해 남편과 경제적인 부분에 대해서 상의를 하게 되었죠.

 

그리고 그 과정에서 A씨는 남편이 결혼 후 자신도 모르게 주변의 지인들의 권유로 주식을 하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남편이 받을 수 있는 신용대출 한도인 3800만 원을 모두 받아 주식을 한 A 씨의 남편은 처음에는 주식이 오르면서 금방 빚을 갚게 될 거라고 생각을 했지만 현재는 반토막이 난 상태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사실을 A 씨에게 고백을 하였습니다. 이에 A 씨는 남편에게 배신감을 느끼게 되었죠.

A씨는 결국 남편의 빚 3,800만 원을 대신 갚아주게 되었습니다. 끝으로 A 씨는 결혼 전 경제적으로 부모님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은 상황에서 그나마 결혼 후에는 경제적으로 안정을 찾게 될 줄 알았는데 남편의 빚으로 인해 남편에게 배신감을 느끼게 되었다며, 아무리 모두가 하는 주식이라고 해도 최소한 자신과 상의 한마디 없던 남편에게 큰 실망을 하게 되었다며, 시간이 지나면 용서가 되겠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남편에 대한 실망감과 배신감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하소연을 하고 있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