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후 연락하는 이유 여성 1위 '친구가 될 수 있어서', 그럼 남성 1위는?

영화 <봄날은 간다>의 명대사 중에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라는 말이 있습니다. 사랑에도 유통기한이 존재한다는 말처럼 아무리 뜨거웠던 사랑이라도 어느 순간부터는 서서히 변해 가는 건 어떻게 할 수가 없죠. 그렇게 한때는 연인이었던 커플이 서로 각자의 길을 선택했더라도 상대방의 소식이 궁금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과연 단순히 소식이 궁금해서 이별 후 연락을 하는 걸까요?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20~30대 미혼남녀 643명(남 305명, 여 338명)을 대상으로 '이별 후 연락'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었다고 하는데요. 이 결과 상당수의 커플들이 이별 후에도 과거의 연인에게 연락을 해봤다고 합니다.


헤어진 연인과 첫 연락을 하는 수단은?

 

설문조사를 통해 20~30대 성인남녀들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카카오톡 및 메신저(45.7%)'등으로 연락을 취해봤다고 응답해 1위를 차지하였습니다. 뒤를 이어 '전화통화(20.4%)', '모바일 일반 문자(19.9%)',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등 SNS 댓글(6.4%)'등으로 접촉을 시도했다고 하죠. 이에 실제로 설문조사에 참여한 미혼남녀 10명 중 9명(88.6%)은 헤어진 애인과 연락을 했었다고 응답했습니다.

그렇다면 연락을 하는 이유는?

연락을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남성과 여성의 응답에서 차이를 보였습니다. 남성의 경우 '다시 연인으로 시작하고 싶어서(25%)'가 1위를 차지하였으며, 뒤를 이어 '야밤에 자기 감성에 취해(17.7%)', '술김에 보고 싶어서(16%)', '아무렇지 않아서(9%)'의 순으로 답했습니다. 여성들은 이와 반대로 '친구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해서(25.5%)'가 1위였으며, 뒤를 이어 '다시 시작하고 싶어서(15.1%)', '문득 그의 소식이 궁금해서(14.4%)', '이별이 힘들어서(11.6%)', '정리할게 남아서(9.2%)'등의 순으로 답했습니다.

전 연인에게 먼저 연락이 온 경우 기분은?

 

그렇다면 헤어진 연인에게 먼저 연락이 왔을 때의 기분은 어떨까? 이에 남녀 응답자 모두는 '혼란스러웠다(남 24.9%, 여 24.6%)'라는 반응이 제일 많았습니다. 이후 남성의 경우에는 '알 수 없는 승리감(14.1%)', '그리움(13.4%)', '설렘(12.8%)'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의 경우에는 '애잔함(13%)', '반가움(11.8%)', '아무 생각이 없었다(10.7%)'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를 통해 연락에 대한 행동은 여성이 남성보다 좀 더 적극적이었으며, 많은 남성들이 과거 연인에게 '마지못해 최소한으로 답한다(46.2%)'고 말한 반면, 여성의 경우에는 '상대 봐 편히 대화한다(60.4%)'라고 답해 연락을 대하는 자세 역시 다르다는 걸 알 수 있었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