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yam.kr/

발톱 깍기 싫어하는 강아지를 위해 네티즌이 실제로 한 행동은?

반려동물을 키우고 계시는 분들이라면 주기적으로 반려동물 미용을 하고 계실 겁니다. 특히 미용을 하면서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이 바로 '발톱'이죠. 자주 산책을 하는 반려동물 특히 강아지의 경우에는 아스팔트 등으로 인해 발톱이 마모가 되기 때문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됩니다. 하지만 자주 산책을 못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발톱 관리가 필수라고 하는데요.

하지만 겁이 많은 강아지의 '발톱'을 깎기란 사실 말처럼 쉬운 건 아니죠. 그렇다면 과연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실제로 겁이 많아 발톱 깎는 걸 무서워하는 강아지를 위해서 한 네티즌은 특별한(?) 아이디어를 생각 내 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방법이 의외로 효과가 좋았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방법일까요?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통해 화제가 되고 있는 챌린지 중에 '땅콩 챌린지'라는게 있습니다. 말 그대로 땅콩을 이용해 강아지 발톱을 깎는 방법이라고 하는데요. 땅콩과 강아지 발톱깎이? 과연 무슨 연관성이 있을지 의문이 드시겠지만 공유된 동영상을 보시고 나면 '아 이런 방법이 있구나'하는 생각이 드실 정도로 정말 효과가 좋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일단 동영상을 공유한 남성은 자신의 머리에 랩을 둘렀습니다. 그리고 이마 한 가운데 달콤한 냄새가 나는 땅콩잼을 묻혔죠. 그리고 자신의 반려견인 시베리안 허스키에게 발톱을 깎기 위해 다가갔습니다. 결과는 어땠을까요? 시베리안 허스키는 평소 같으면 발톱을 깎기 싫어서 도망 다녔을 겁니다. 하지만 네티즌의 이마에 있던 달콤한 땅콩잼의 유혹을 이기지 못해 연신 이마에 있는 땅콩잼을 먹기 바빴죠.

네티즌은 이틈을 노려 바로 허스키의 발톱을 깎았습니다. 이에 동영상을 본 많은 네티즌들은 "허스키가 너무 귀여워요 ㅋㅋㅋ" "땅콩잼의 유혹은 못 참지" "무서운 것보다는 역시 식욕이 먼저네요" "우와 혹시 지니어스?" "자신에게 다가올 것도 모르고 먹는 거에 집착을 하다니"등 다양한 반응들을 보이고 있습니다.

 

발톱 깎는걸 유난히 싫어했던 허스키 하지만 역시 땅콩잼의 달달한 유혹은 피할 수 없었던 거 같은데요. 강아지의 발톱의 경우 제대로 관리를 하지 않을 경우 자라는 과정에서 구부러 지거나 발 피부에 파고들어 염증을 일으킬 수 있죠. 또 무의식 중에 관리되지 않은 발톱으로 몸을 긁을 경우에는 피부에 상처가 날 수도 있다고 하는데요. 혹시라도 발톱깎이 무서워하는 강아지를 키우고 계시는 분들이라면 이 방법을 한번 활용해 보는 건 어떠실까요?

*출처:@anasbuxade/tiktok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