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중 벌벌 떨며 멈춘 강아지에게 주먹 날린 남성 논란

강아지를 키우시는 분들이라면 비가 오거나 악천 후 날씨가 아니라면 하루에 일정 시간 산책을 시켜줘야 한다는 사실을 알 겁니다. 그렇다 보니 은근히 강아지 산책을 시키면서 함께 운동을 할 수 있어 나름 1석 2조라고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다고 하죠. 그런데 최근 한 네티즌이 강아지를 산책하는 도 중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해 화제가 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하게 된 걸까요?

미국 플로리다 주에 살고 있는 스테이시 리박이라는 한 여성은 평소처럼 강아지와 함께 공원을 산책 중에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스테이시는 아주 끔찍하면서도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하게 되었죠. 이에 스테이시는 바로 소지하고 있던 스마트폰을 꺼내 그 장면을 촬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스테이시가 목격한 장면은 어느 한 남성이 강아지를 주먹으로 때리고 있는 장면으로 산책 중 갑자기 벌벌 떨며 멈춰 선 자신의 반려견을 향해 폭력을 행사하고 있는 장면이었습니다. 아마도 이 남성은 자신의 반려견이 갑작스럽게 움직이지 않자 폭력을 행사하더라도 강아지를 움직이게 할 생각이었던 거 같은데요. 스테이시는 이 장면을 촬영 후 동물보호센터에 신고를 하고 자신의 SNS를 통해 영상을 공개하였습니다.

이에 신고를 받은 경찰 역시 동물학대로 이 남성을 찾기 시작했죠. 경찰의 조사 결과 학대를 받은 강아지는 '애디(Adi)'라는 이름의 핏불 래브라도 믹스견으로 해당 남성은 경찰의 동물학대혐의를 순수히 인정했다고 합니다. 이에 강아지의 대한 모든 양육권을 포기했다고 하는데요.

현재 애디는 팜비치 카운티에 위치한 동물보호센터로 옮겨져 검사를 받았으며, 새로운 주인을 찾기 위해 입양 절차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만약 스테이시가 산책 중 동물학대를 당하는 장면을 목격하고도 그대로 지나갔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아마도 애디는 지금도 예전 주인의 품에서 계속 동물학대를 당했을 거 같은데요. 무심코 지나칠 수 있었지만 끝까지 관심을 갖아주었던 스테이시의 행동에 많은 네티즌들 역시 칭찬을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