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비트코인'으로 짜장면 사먹은 유명 개그맨의 현재 상황

가상화폐 대장주로 불리는 비트코인은 한때 한국 기준 8,000만 원까지 오르며 재테크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2017년 당시만 해도 비트코인에 '비'자도 모르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런데 이 당시 한 예능에 출연해 출연료로 2 비트코인을 받은 한 유명 개그맨이 출연료로 받은 비트코인으로 짜장면을 사 먹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과연 어떠한 이유로 짜장면을 사 먹게 되었을까?

화제의 주인공은 개그맨 황현희로 당시 황현희는 KBS 개그콘서트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던 상황이었다. 지난 2017년 채널A 특별기획 '핀테크를 잡아라'에 출연해 개그맨 황현희는 당시 출연료로 2비트코인을 지급받았다. 당시 1비트코인은 약 119만 원 수준으로 황현희는 약 238만 원의 출연료를 지급받은 셈이다. 이날 황현희는 동료들과 함께 비트코인으로 결제가 가능한 중국집을 찾아 회식을 했다.

 

이후 식사비 6만 9천 원에 해당하는 0.05774058비트코인으로 식사비를 결제했다. 그로부터 4년 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투자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비트코인으로 식사비를 결제한 장면이 화제가 되면서 황현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당시 나는 "1억 6천만 원 짜장면을 먹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때 비트코인 시세는 8,000만 원에 육박했다. 또 당시 식사비 결제 후 남은 비트코인을 모두 현금으로 인출해 현재는 남은 비트코인은 없다고 밝혔다.

 

승승장구하던 황현희는 35살이 되던 해 개그콘서트에서 하차를 했다. 이후 경제 관련 기사만 하루 1000개 이상 정독하고 경제 관련 서적도 150권 이상 읽으면서 재테크에 관심을 두게 된다. 그렇게 재테크를 공부한 황현희는 2016년 서울의 아파트를 사 모으기 시작했다. 용산의 한 아파트를 대출을 받아 매매한 황현희는 그 후 아파트 가격이 3배 정도 상승했으며, 성동구에 아파트를 갭 투자로 들어가 월세 수익을 통해 매달 현금 흐림을 만드는 등 부동산 재테크를 하게 된다.

 

황현희는 유튜브 채널 싱글 파이어에 출연해 "경제적 자유를 이루었느냐?"라는 질문에 "각종 투자를 통해 개그맨 시절의 연봉 정도의 수익이 현금으로 들어오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7년 동안 번 돈이 전성기 시절 번 돈보다 10배가 넘는다라며, 부동산 60%, 주식 30%, 비트코인 10% 정도로 분산투자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1억 6천만 원짜리 짜장면을 사 먹은 황현희 비록 35세에 개그콘서트에서 하차하면서 어려움도 있었지만 자신만의 노하우로 재테크에 성공해 화려한 인생을 살고 있는 황현희를 응원한다.

Designed by JB FACTORY